제목 [NEWS -한국일보] 환절기 탈모 예방 , 세심한 두피관리 필요 작성일 2018-03-08
글쓴이 두미래 조회수 193

본문




계절이 바뀌는 시기인 환절기에 부쩍 탈모 환자들이 늘어나게 된다. 그 이유는 계절에 따른 호르몬의 변화와 갑작스러운 환경의 변화로 

두피가 예민해져 가벼운 외부자극에도 민감하게 반응하게 되고 두피가려움증과 두피트러블 등을 유발해 두피건강을 악화시켜 탈모에 악영향을 주기 때문이다.

또한, 봄은 모발의 생장 주기상 휴지기로 인해 모발이 많이 빠지게 되는 시기이기 때문에 봄 환절기탈모를 예방하고 싶다면 평소보다 더욱 두피관리에 세심하게 신경써야한다.

현대인들은 각종 스트레스와 영양불균형에 쉽게 노출되어 있어 나이와 성별에 관계없이 탈모질환의 위험에 노출되기 쉽다.

환절기 탈모 예방에 가장 첫번째 방법은 올바른 생활습관으로 몸의 생체 리듬을 바르게 해 몸건강과 함께 두피가 건강해지는 길이다.

충분한 수면과 휴식을 취하고, 기름진 음식이나 고칼로리 음식 대신 영양이 골고루 잡힌 식단으로 균형적인 식사를 하는것이 중요하다.

또.과도한 스트레스는 피하고 스트레스를 받았다면 바로 해소할 수 있게끔 나만의 스트레스 해소법을 만드는것도 두피 건강을 유지하는데 하나의 큰 방법이다.

두피를 건강하게 하고 모발 성장을 돕기 위한 두번째 걸음은 모발이나는 환경조건, 즉 두피를 청결하게 하는것으로부터 시작된다. 

하루종일 밖에서 유해물질과 노폐물, 미세먼지 등에 쌓인 두피를 다음날 아침에 머리를 감는 것은 두피모공을 막아 두피건강을 악화시켜 탈모를 야기할 수 있다.

그래서 샴푸는 꼭 전날 저녁에 샴푸하고 젖은 머리는 꼭 건조한 뒤 잠자리에 들어야 두피질환을 피할 수 있는 하나의 해결책이다.

또한, 일주일에 한 번 정도는 두피건강을 위해 두피 마사지를 해주는 것이 좋다. 

두피 마사지는 두피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해줘 모발이 자라는데 도움을 주는데 두피 마사지와 함께 반신욕이나 족욕으로 신체의 혈액순환을 도와주면 더욱 좋다.

강남 논현역에 위치한 두미래 두피케어센터에서는 이처럼 봄 환절기에 탈모로 인해 고민하는 사람들을 위해 

탁미숙원장이 직접 개발한 ‘10분 두피사우나 프로그램’ 할인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7일 밝혔다.

두피/탈모검사와 두피스케일링 아로마테라피를 포함해 면역력 강화와 모발력 강화에 좋은 두피프로그램을 통해 환절기탈모예방을 위한 두피관리를 진행하고 있다.

두미래 두피케어센터 관계자는 “ 10여년 간의 임상실험을 통해 많은 탈모환자들의 고민을 개선한 성공사례를 끊임없이 쏟아내고 있다” 고 밝혔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